스타트업 투자 시리즈 A,B,C… 핵심 총정리!

시드 투자, 엔젤 투자, 시리즈 A, 시리즈 B, C… 스타트업 대표님이라면 익숙하게 보고 들어보셨을 거예요. 하지만 어느 시점에서 어떤 투자를 유치해야하는지, 각 투자 단계의 특징은 무엇인지 정확하게 알기는 어렵죠.

그래서 준비했어요. 

투자 준비 전, 파악해야 할 스타트업 투자 시리즈별 핵심 총정리!

👉 핵심 콕콕

투자 단계투자 규모기업 성장 단계주요 투자자
시드 (Seed, Pre-A)수천 만 ~ 5억창업 아이디어를 상품 프로토타입이나
베타 서비스로 구축하는 단계
엔젤투자자,
액셀러레이터,
마이크로 VC,
초기 전문 VC
시리즈 A약 20억 ~ 50억 사이일관된 수익이나 성과 지표를 얻은 스타트업이
장기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는 단계
엔젤투자자,
VC
시리즈 B50억 이상상당 수준의 사용자를 확보한 스타트업이
사업 확장을 시도하는 단계
VC
시리즈 C100억 이상해외 시장 진출, 새로운 제품 개발,
다른 회사 인수(M&A)등을 계획하는 단계
VC,
헤지펀드,
투자은행, 
사모펀드

각 단계별 투자 규모는 대략적인 금액이고, 투자 내용에 따라 얼마든지 변동될 수 있어요.

📈 투자 라운드 : 성장 단계에 따라 달라지는 투자 규모

대부분의 스타트업은 아이디어와 기술을 제품/서비스로 발전시키고 이를 시장에 출시하는 것을 반복하면서 성장합니다. 

자체적인 수익만으로 연구개발을 꾸준히 하면서 기업 규모까지 키우는건 대부분의 스타트업에서 거의 불가능한 일이예요. 그래서 더 큰 성장의 타이밍을 앞둔 스타트업들은 이를 뒷받침할 투자 자금을 유치시키기 위해 노력하죠.

이처럼 스타트업에서 필요로하는 투자를 기업 성장 단계, 투자 회차규모에 따라 구분 해놓은 것이 바로 투자 라운드예요. 

경영권을 보호하면서 기업을 성장시켜야 했던 미국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들과 VC의 투자 유치 방식이 관행으로 굳어지며 만들어진 투자 단계인데요. 일반적으로 시드 단계 -> 시리즈 A -> 시리즈 B -> 시리즈 C로 구분이 되어요. 

시드 단계 (Seed, Pre-A)

시드 단계는 말 그대로 ‘씨앗’ 단계에 진행되는 투자예요. 스타트업이 창업 아이디어를 상품 프로토타입이나 베타 서비스로 구축하는 단계에서 진행되지요.

극히 초기 단계의 투자이다보니 위험도가 높아서 투자 금액이 적은 편이예요. 시드 단계의 투자는 일반적으로 창업자 본인이나 지인의 자금으로 진행되거나 크라우드 펀딩같은 엔젤 투자자, 액셀러레이터를 통해 이뤄집니다.

뚜렷한 비즈니스 모델을 갖추고 있지 않더라도 창업자나 창업 멤버들의 역량, 아이디어의 성장 잠재력 등으로 투자 유치가 결정되고요.

엔젤 투자자  기술력은 있으나 자금이 부족한 창업 초기 벤처기업에 자금 지원과 경영 지도를 해주는 투자자. 
액셀러레이터  창업 초기 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한 시드 투자와 멘토십을 제공하고, 성장을 가속하기 위한 공개 피칭 이벤트나 데모데이를 지원하는 개인이나 회사

시리즈 A

시리즈 A는 출시한 시제품이나 베타 서비스로 일관된 수익이나 성과 지표를 얻은 스타트업에서 주로 진행되어요. 어마어마한 수익은 없더라도 향후 성장 가능성이 입증된 수익 모델을 토대로 투자금을 끌어오는 시기예요. 

이 시점에서 스타트업은 본격적인 시장 진출을 준비하기 시작해요. 확보된 사용자와 성과를 분석해 장기적인 이익 창출 전략을 짜는거죠. 그래서 시리즈 A 유치는 일반적으로 시제품, 베타 서비스의 정식 론칭 전후에 이뤄집니다. 

사업 분야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시리즈 A에서는 보통 20억 원에서 50억 정도의 자금이 조달되어요.

시리즈 B

시리즈 B는 시리즈 A를 유치한 뒤, 상당 수준의 사용자를 확보한 스타트업이 사업 확장을 시도하는 시점에서 진행돼요.

이 단계에서 회사는 좋은 인재를 확보해서 양질의 제품/서비스를 제공하고, 기술 개발과 광고에 적극적으로 자금을 투입하게 돼요.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본격적인 성장에 돌입하게 되죠.

성공 가능성이 어느 정도 확보된 상황이기 때문에, 시리즈 B부터는 투자금의 규모도 커져요. 보통 50억부터 500억 이상으로도 투자가 진행됩니다.

시리즈 C

이 단계부터는 생존을 위한 성장은 끝났다고 보면 돼요. 손익분기점이 넘은 상태이거나, 당분간 적자라도 거대 플랫폼을 선점하고 있어서 고객이 계속 늘고 있는 상황이죠. 

이 시점에서 회사는 해외 시장 진출, 새로운 제품 개발, 다른 회사 인수(M&A)등을 계획하면서 필요한 추가 자금을 모집하게 돼요. 

이처럼 시리즈 C는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입증한 상태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더 큰 돈이 들어오고 투자사들도 늘어납니다. 시리즈 C 투자를 통해 스타트업은 최소 100억 이상의 투자금을 확보할 수 있지만, 많이 받는다고 해서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니예요. 투자의 대가는 지분 희석, 즉 경영권 분할이기 때문이죠. 

그래서 대부분의 스타트업에서는 외부의 투자 없이 생존하기 위해, 시리즈 C 단계에서 외부 투자 유치를 마무리해요. 사업 확장과 함께 안정적인 수익을 유지하기 위한 방법을 고민해야하는 시점이지요. 

실제로 이렇게 투자가 이뤄졌어요! 
💰 채널코퍼레이션, 280억원 규모 시리즈C 투자 유치

시리즈 D, E, F…

물론 더 큰 성장을 목표하며 시리즈 D, E, F까지 투자를 유치하는 회사도 있어요. 시리즈 C 이후, 투자사에 회사를 매각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로 재창업에 도전하는 경우도 있고요. 어느 단계까지 나아갈 것인지는 온전히 경영자의 선택에 달려있어요. 투자 유치 시 경영자의 판단이 중요하다는 뜻이기도 하지요.

실제로 이렇게 투자가 이뤄졌어요! 
💰 당근마켓, 1789억원 시리즈D 투자 유치
💰 마켓컬리, 2,254억 시리즈 F 투자 유치··· 국내서 상장 추진

🧐 더 큰 투자일수록 더 많은 고민이 필요해요

투자 단계가 늘어갈 수록 고려해야할 사항도 점점 늘어간다는 것, 느껴지시나요? 경영권 확보기업 성장,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서죠. 현재 투자 단계에서 필요한 자금의 적정선도 파악해야하고, 투자금을 받게 되면 우리 회사의 지분율이 어떻게 변동되는지도 알고 있어야 해요. 

생각만 해도 머리가 아프신가요? 걱정마세요. 주주 리걸의 투자 시뮬레이션 기능을 활용하시면 되지요. 프리밸류와 투자금만 입력하면 1주당 발행가격부터 포스트밸류, 투자 후 주주별 지분율 변동까지 1분만에 모두 확인 가능해요. 시뮬레이션은 무한 생성할 수 있어서, 라운드별로 여러 버전의 계획을 세워볼 수도 있어요.

이제 주주 리걸과 함께 더 쉽게, 더 편리하게 우리 회사 성장 로드맵을 그려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