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톡옵션 계약, 클릭 몇 번이면 됩니다!

주주관리의 모든 것, 주주’에서 스톡옵션 부여하기! 참 쉽죠? 오늘은 스톡옵션 부여 절차를 완료하기 위해 꼼꼼하고 정확하게 마무리해야 하는 피날레, ‘주주에서 스톡옵션 계약서 작성하기’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맞춤형 스톡옵션 계약서까지 논스톱 주주!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스톡옵션 부여를 결의했다면 이번에는 계약서를 작성할 차례! 주주총회 의사록 바로 옆에 스톡옵션 부여 계약서 초안이 생성되어 있습니다.



주주는 상법과 회사 정관에 따라 계약 조건을 입력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법령과 규정에 맞춰 계약서를 생성하는데요. 

스톡옵션 행사는 상법상 주주총회 결의일로부터 최소 2년 이상 재직 또는 재임해야 합니다. 부여받은 주식을 한번에 전량 행사할 수도 있지만, 스타트업계에서는 기간을 정해 놓고 일정 비율로 나누어 단계별로 매수하는 클리프 베스팅(cliff vesting) 계약이 일반적입니다. 2년 후 부여수량의 50%, 3년 후 25%, 4년 후 25% 행사 계약이 가장 보편적이죠. 행사할 수 있는 스톡옵션의 남은 수량이 마치 절벽처럼 뚝뚝 떨어진다고 해서 클리프(cliff)라고 부릅니다. 

클리프 베스팅 조건을 활용할 경우 회사 입장에서는 우수 인재를 장기간 회사에 재직하도록 하는 유인책이 될 수 있고, 피부여자도 절세 효과(연간 2천만원까지 비과세 적용)를 볼 수 있습니다. 



스톡옵션 계약서, 주주가 챙겨드리는 A to Z 


스톡옵션 계약서에는 부여받는 임직원뿐만 아니라 스톡옵션을 부여하는 회사와 기존 주주, 모두를 보호하기 위한 다음의 장치들이 있습니다. 



위의 내용을 계약서에 모두 담아내기 위해서는 뭔가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할 것 같지만, 스마트한 주주는 다릅니다. 아래 화면에서 클릭만 하시면 되니까요! 



  • 관할 법원의 경우 1심 소장을 제출하는 법원으로, 피고가 자연인이면 피고의 주소를 기준으로, 피고가 법인 등의 단체라면 주된 사무소 또는 영업소가 있는 곳으로 지정하시면 됩니다. 다만, 사건의 종류나 내용에 따라 관할 법원이 달라질 수 있으므로 법원 안내를 참조해 주세요. 


이처럼 회사와 피부여자 모두에게 안전한 스톡옵션 계약을 위해 꼼꼼하게 챙겨야 할 항목들이 많은데요. 주주와 함께라면 계약에 필요한 조항을 일일이 찾을 필요 없이 조건만 간단하게 입력하면 됩니다. 간단하죠? 

자, 이제 스톡옵션 부여 계약서가 생성되었습니다! 



계약서 생성이 완료되었다면, 이제 스톡옵션 부여만 하면 끝! 계약서를 생성하고 “실행” 버튼만 클릭하면 실시간으로 반영된 스톡옵션 부여 현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어떤 서류든 ‘계약’이라는 단어가 들어가면 모든 것이 조심스럽고 어렵게 느껴집니다. 이제 주주가 그 고민을 시원하게 해결해 드리겠습니다! 스톡옵션 부여 절차부터 계약서 작성까지, 조건만 입력하고 클릭만 하면 끝! 주주가 도와드리겠습니다! 


스타트업은 주주! 스톡옵션 계약도 주주!


복잡하고 까다로운 스톡옵션 계약서 작성, 주주와 함께라면 쉽고 간단합니다! 오늘 주주에서 회사를 생성하시면 상법과 정관이 상충하는 부분은 없는지 진단해 드리고 법인등기부등본도 무료로 발급해 드리고 있으니 지금 바로 가입하세요! 


✔️ 주주는 상법과 회사 정관에 따라 스톡옵션 부여와 계약을 진행합니다. 
✔️ 복잡하고 까다로운 스톡옵션 계약조건, 주주는 빠짐없이 챙겨드립니다. 
✔️ 클리프 베스팅부터 각종 계약사항을 클릭 몇 번으로 해결해 드립니다. 







댓글 남기기